이동통신망 이용시, 데이터 요금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일부 기기에 구름이 안 보일 경우, 앱을 이용해주세요).

한 시한부 소년의 꿈


7살 아이인 코너 미할릭은 다른 여느 아이들처럼 존 시나를 좋아하고, 대니얼 브라이언의 ''YES'' 챈트에 환호를 보내는 평범한 어린아이 입니다.

그러나 코너가 다른 아이들과 다른 점이라면, 암에 걸렸다는 것입니다. 그것도 심한 말기암이라, 사실상 치료는 불가능한 시한부나 다를 바 없습니다.


WWE 선수인 대니얼 브라이언은 어려운 아이들이 꿈에 그리던 스타를 만나게 해주는 메이크 어위시 재단을 통해 코너와 만나게 되었습니다. 브라이언은 재단을 통한 만남이 끝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코너와 연락을 했는데, 무언가 더 해줄 것이 없을까 생각하다가 1년 중 지상 최대의 프로레슬링 이벤트인 레슬매니아 30 무렵에 코너를 WWE로 초대합니다.

브라이언은 코너에게 레슬매니아 30의 입장권을 준것 뿐만 아니라 WWE 선수들이 있는 백스테이지로 코너를 초대합니다.

이후 치뤄진 레슬매니아 30 이벤트의 메인 이벤트에서 브라이언은 WWE 월드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합니다.

코너는 자기가 좋아하는 레슬러의 승리를 가장 앞자리에서 지켜보고 기쁨을 나누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레슬매니아가 끝난, 다음 날의 RAW에서도 코너는 초대 됩니다.

아직 쇼가 시작되기 직전, 준비 중인 링 주변으로 여러 WWE 선수가 모두 코너를 만나기 위해 찾아와 있고, 코너는 여기서 YES를 외칩니다.

그런데 여기서 갑자기 난입하는 악당 트리플 H. 트리플 H는 코너를 조롱하기 시작하는데...
코너의 피니쉬 한방에 찰진 접수와 함께 KO 당하는 트리플 H
그대로 1~2~3 우리의 사위를 상대로 클린 핀폴을 얻어내는 코너
승리자인 코너를 축하해주는 WWE 선수들


코너는 레슬매니아가 끝나고 얼마 뒤에 피츠버그의 병원에서 생을 마감합니다. 잊지 못할 한 경험을 남기고..

영상: www.youtube.com/watch?v=9RAhxhIHdpM
자료: gall.dcincide.com/board/view/?id=wwe&no=390959
2014-11-12 18:36:13에 업로드됨

태그